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


부대시설

부대시설

본문

저 녀석은 지금 제 할아버지의 의견보다도 자신의 의지로 나를 꿰뚫어 보려 하고 있다. 이제 불과 열다섯 살밖에 안 된 아이가... 용(龍)의 새끼가 좁은 우물 안에서 자라고 있어!' 
그때 궁예린은 무엇을 생각했는지 자리에서 조용히 일어서고 있었다.

"빙부님, 제 절을 받으십시오. 저는 사마 가문과 인연을 맺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." 
진중한 음성을 흘리며 궁예린은 사마혁을 향해 공손히 대례를 올렸다. 그러자 사마혁이 더 이상 바랄 게 없다는 듯 기쁜 표정으로 크게 대소했다.

"하하하! 형님, 보십시오. 우리 사위는 나를 자랑스럽게 생각하지 않습니까?" 
그는 감격에 물든 얼굴로 궁예린의 손을 덥석 움켜쥐었다.

"사위! 고맙네. 이 빙부는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네." 
사마혁의 감격 어린 시선이 다시 궁사를 향했다.

"형님, 고맙습니다. 우리 사위를 이렇게 훌륭하게 키워 주시다니." 
궁사가 막 무어라 입을 열려 할 때였다.
황충의 다급한 음성이 그들 사이로 끼여들었다.

"가주님, 시각이 너무 지체됐습니다. 놈들이 오고 있습니다." 
궁사는 그를 향해 엄중히 말했다.

"황충, 힘이 들더라도 그들을 잠시만 더 붙잡아 두게." 
"알겠습니다." 

<a href="https://stylebet79.com/">우리카지노</a>
<a href="https://stylebet79.com/theking/">더킹카지노</a>
<a href="https://stylebet79.com/canibal/">카니발카지노</a>
<a href="https://stylebet79.com/first/">퍼스트카지노</a>

<a href="https://stylebet79.com/yes/">예스카지노</a>
<a href="https://stylebet79.com/yescasino/">YES카지노</a>
<a href="https://stylebet79.com/obama/">오바마카지노</a>
<a href="https://stylebet79.com/4uca/">4U카지노</a>

<a href="https://stylebet79.com/4ucsno/">포유카지노</a>
<a href="https://stylebet79.com/coinka/">코인카지노</a>
<a href="https://stylebet79.com/coincasino/">COIN카지노</a>
<a href="https://stylebet79.com/theninecasino/">더나인카지노</a>